Search Results for '핸드폰'


2 POSTS

  1. 2006.11.08 나와 핸드폰과의 인연 2부(완결) (3)
  2. 2006.11.08 나와 핸드폰과의 인연 1부 (3)

나와 핸드폰과의 인연 2부(완결)

Posted 2006.11.08 22:23 by BeomE
2005년 드디어 나와 지금까지 지내는 Im-8300을 구입하여 쓰게 되었다. 뭐 여친과 커플핸드폰이라는 것도 있었지만 시원한 액정에 다양한 기능은 나를 매료시키기에 충분했다.

처음엔 단지 GXG(게임기능)과 커다란 액정 사이즈(QVGA 2.2" 240X320)가 나를 매료시켰으나 GXG는 단지 그냥 옵션이였다. 게임기능은 이런저런 이유로 거의 사용이 안되는 기능에 들어가버렸으며(개발되는 게임들이 거의 보잘것이 없었다 -_- 그리고 컨텐츠요금이 보통 5,000원에 달했다) 새로운 기능을 발견했을때 이것이 정말 물건이라는 생각밖에 안들었다.
우선 사진은 정말 깨끗하게 찍힌다. 액정이 깨끗한것도 있지만 컴퓨터로 사진을 열어봐도 정말 선명하다. 사진 하나는 진짜 다른 핸드폰 카메라와 비교해봐도 뒤지지 않을정도의 선명함이 있다. 200만화소라 사이즈 조절도 대체로 자유롭다. 반셔터 기능도 있다 -_-;
아래는 8300으로 찍은 사진들

이처럼 사진 기능은 정말 -0- 최고다.

그리고 또하나의 기능 바로 mp3이다. 첨엔 핸드폰에 mp3 뭐 그다지 쓸일이 있겠어? 라는 생각을 했지만 이거 생각이외로 요긴하게 쓰인다. 뭐 이것저것 가지고 나가기 싫을때도 그렇고 여튼 들고다니는 미니기기수를 줄이는데 한몫 톡톡히 한다.
더욱이 외부메모리 슬롯(T-Flash)이 존재헤서 외부메모리 1기가(4만원정도?)를 구입하면 거의 최고의 mp3가 된다. 단지 인터페이스는 그다지 편하지는 않다. 단지 고유의 mp3기능만을 제공한다. 하지만 이것도 어딘가 -_- 역시 밖에 나갈때는 최고다.
단, 음악을 넣기위해서는 핸드폰 케이블과 멜론이 설치되어 있어야한다.

진정한 8300이의 매력은 바로 동영상이다. 지금 8300은 양방향이 뚫렸다. 즉 스카이 데이터 매니저에서 동영상 파일이나 라이브벨 등을 넣을수가 있다. 뭐 외부메모리가 있으면 바로 리더기를 사용해서 넣으면 된다. 여튼 QVGA의 고화질 (320*240)의 동영상을 볼수가 있다. 원래 액정 사이즈는 (240*320)이지만 피벗(옆으로 돌리기)이 가능하다. 보통 영화 한편(2장짜리)에 200메가~300메가 정도면 가능하므로 1기가면 영화 3편에 MP3까지 넣고 다닐수 있는것이다.

영화 파일을 받아서 3GP 컨버터를 이용하여 변환을 직접 할수도 있으며 나름대로 배포가 자유로운 TV물이나 신간 일본 애니메이션 같은경우 동호회를 통해서 접해볼수가 있다.(골수 팬들이 다 알아서 업로드 해준다.) 동호회는 알아서 검색 ;; 힘들면 리플달아주삼^^

뭐 스카이 고유의 기능인 적외선 송수신 기능과 다른 일반적인 기능들은 기본 제공이 된다.

8300은 앞으로 1년 아니 2년까지 써도 무방할만큼의 많은 기능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8300도 기술의 발전에는 힘없이 무너지겠지만 말이다... 단지 아쉬운건 블루투스 기능이 없다는 것과 크기를 좀 줄일수는 없었을까 하는 것이다. 뭐 요즘들어서 얇고 다양한 기능을 갖춘 제품들이 많이 나온다는것은 알고 있다.
필자의 동생도 스카이 S100을 사용중인데 좋긴 좋다 -_-

밤길에는 호신용으로(들고 찍으면 꽤 아플것이다;;;), 가끔은 동영상 강의나 영화를 보는 용도로, 가끔은 MP3로 그리고 카메라로... 정말 활용도가 높은 핸드폰 8300 추천합니다!

ps. 컨버팅 작업관련된것과 GXG에 대한 내용도 넣으려고 했지만 컨버팅 관련된것은 좀 지루할것 같았고 GXG는 솔직히 8300에서는 거의 망했다고 봐야하므로(기계적으로도 기능이 안좋지만 컨텐츠 적으로도-_-) 언급을 자제 했다.

Tag : 핸드폰

나와 핸드폰과의 인연 1부

Posted 2006.11.08 21:16 by BeomE

우리나라 국민이면 통계상 80~90%이상이 가지고 다니는 핸드폰!!!
핸드폰은 이제 생활의 일부가 되었다. 길거리를 걸어다니면서 핸드폰만 눈여겨 보다보면
10명중에 한명은 핸드폰을 손에 들거나 작동하면서 가는것을 볼 수가 있다.
이렇듯 핸드폰은 우리와 친숙한 기기가 되어버렸다.

나와 핸드폰과의 인연도 참으로 길다.
고등학교 1학년시절(1998년) 처음 구입한{싸이언(pcs)-카멜레온폰(bar타입)}은 진동도 안되는 모델이였지만 그당시엔 핸드폰을 가지고있다는것 만으로도 남보다 한발 앞서간다는 그런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진동이 안된다는건 진짜 치명적인 것이었다. 단지 핸드폰 진동이 안되는것만으로도 나의 감각은 불빛이 들어온것을 동물적인 투시력을 확인 전화를 받는 경지에 오르게 되었다 -_-)b

그리고 2학년이 되면서 구입한{애니콜 미니폴더(011)-A100 일명 장혁폴더} 는 정말 그당시 최고의 인기(?) 아니 최고의 가격으로 -_- 솔직히 고등학생의 나에겐 좀 비쌌다..;;

여튼 이건 어디를 들고 다녀도 모든이의 부러움을 한보따리 받을만큼 최고의 제품이였다.
이때만해도 핸드폰은 단지 멋 & 자랑거리 & 약간의 편리함 뿐이었다.

그리고 고등학교 3학년에 구입한{스카이 오케스트라폰(011)- Im-2000}은 핸드폰이 음향기기가 될 수 있다는것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게임기의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해주었다.
                              위 사진에서 오른쪽!!!(왼쪽은 소니 네트워크워크맨 ms9)
이때부터 스카이와의 인연이 시작되었다. 뭐 중간에 좀 다른길(애니콜,모토로라)로 빠지기도 했지만 스카이는 역시 유용한 기능들이 많았고 내가 뽑기 운이 좋은건지 고장도 없었다. 나에겐 더없이 좋은제품이였다. 각 메뉴별로 잠금기능은 정말 편리했으며 4화음 오케스트라 벨소리는 그당시 띠리리리 하던 벨소리들중에 단연 돋보였다. 역시 밖에서 부러움의 대상이였다. 하지만 이것도 돈을 꽤 잡아먹었다 -_-;; 내 돈들아...

결국 대학교 1학년시절로 넘어와서 친구와 핸드폰을 교환했다 -_- 모토로라를 써보고 싶었고 그녀석은 모토로라를 산뒤에 후회하고 있었다. (교환후 나는 땅을 쳤다 -_-)
제품은 모토로라 2001년판 v67 --- 사진은 아래

이건 정말 최악의 핸드폰 이였다. -_- 뭐라 말할것도 없다. 이것을 쓴 뒤로 모토로라와는 인연을 끊었다. 최악의 핸드폰 -_-;;;

그리고 어쩌다가 나에게 굴러들어온 핸드폰이 바로 아래의 사진에 있는 애니콜이다. 모델명은 모르겠다. 단지 흑백에 16화음인가 4화음인가 나머지는 그냥 애니콜 고유의 기능들밖에 없었다.

                           왼쪽이 애니콜 , 오른쪽은 소니 pda CLIE T600 이다.
이 핸드폰은 튼튼했고 진짜 고유의 기능에만 충실 했으며... 나름대로 디자인도 좋았다. 왠지 자동차를 보는거 같다고나 할까나... 예전에 1년에 한번씩 바꾸던 내 핸드폰 교체주기를 2년으로 바꿔준 모델이기도 하다. 잘 썼다.

하지만 역시 시대를 버리고 혼자만 흑백폰을 쓰지는 못했다. 칼라액정시대가 도래한지도 꽤 지났을때였다. 결국 핸드폰을 바꿨다. 그래서 구입한것이 {스카이 im-6100 뮤직폰} 이다.
원래는 블루였는데 중간에 포인트*10원 행사때 레드와인으로 케이스 교체를 했다. 정말 좋은 폰이였다. 초기에 금액이 얼마 나올줄 모르고 노래를 많이 받아서 요금이 내 뒤통수를 치기 전엔 말이다.-_-
그뒤론 음악을 안받았다. 어찌 된것이 노래 한곡에 5천원이 넘어간다니 이건 말이 안되는 것이었다.
거두 절미하고 요금은 정말 최악이였다. 뭐 기기가 나쁘다는게 아니고 sk텔레콤의 상술이 너무나 얄미웠다. -_- 쳇... 카메라는 없었지만 모듈이 있으면 사용이 가능했고 라이브벨이 나오는 핸드폰이여서 2년 넘게 나와 함께 했다. 지금 생각해도 정말 최고의 핸드폰이였다.
하지만 이것또한 시대를 비켜갈수는 없었다.

결국 2005년 핸드폰을 스카이 im-8300으로 바꾸게 되었다...
----> 2부에 계속.

Tag : 핸드폰